베이글은 뭐니 뭐니 해도 New York에서 먹는게 제 맛이긴 하나 서울에 주 서식하는 나로서는 그나마 입맛에 맞는건 코스트코 베이글...그것도 블루베리 베이글만 먹지만...

New York의 베이글은 밀가루가 다른지 물이 다른지 두가지 다 다른지 모르겠지만 뉴욕에서 3주간 먹은 온갖 산해진미중에 제일 인상깊고 그리운 음식이다.

뉴욕에서 베이글을 첨 먹은 순간 어찌나 맛있던지 눈이 바로 하트로 변해버렸었당

하갼 코스트코 베이글의 문제는 6,990원에 12개나 되는 베이글을 한번에 득템해야한다는 것..

가성비는 기가 막힌데 2~3일에 베이글 하나 먹을까 말까하니 장기보관하면서도 끝까지 맛있게 먹는 방법을 고민할 밖에...

이것 저것 해봤는데 이 방법이 제일 나은듯..

베이글 사오자마자 봉투에서 다 꺼낸후 가로로 한번 세로로 한번 잘라서 다시 봉투에 담는다

2 봉투를 다 손질해서 다시 담아서 냉동실에 넣는다

베이글이 먹고 싶어지면 먹을만큼 꺼내서 오븐 190도에서 5분 30초 정도 구워서 먹으면 딱 좋음(렌지와 오븐은 집집마다 출력이 다르니 봐가면서 조절하세요)

주말 아침에 느지막히 일어나서 프렌치 프레스에 금방 갈아낸 커피를 넣어 커피 한잔 내려놓고 오븐에서 금방 구워낸 블루베리 베이글 한쪽에 허브 치즈 스프레드나 프로마즈 블랑을 듬뿍 발라서 앙 먹으면 짱 행복!


런치 셋트도 있는데 그건 좀 부실하다고 해서 1만 8천원하는 살치살 스테이크로 주문~

나쁘진 않았음~
이번엔 짧은 여행이나 짐 많은 날도 들고 다닐 수 있는 사이즈로 하나 추가 구매.
무게는 정말 공기의 무게?^^

아래 사진들이 컬러감이 좀 다르게 나왔는대 맨 윗 사진이 실제 컬러에 가까운 컬러임

'Shopp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스포색 가벼운 가방 큰걸로 추가 구매...1박 2일 정도 여행갈때도 사용가능한 사이즈라 편리함  (0) 2016.04.04
나이가 들수록 무거운 가방이 질색이라 이젠 가죽 가방도 안든지 오래....가벼운 레스포색 호보백 구매  (0) 2016.03.30
탱글 티져라는 영국산 3만원대 헤어 브러쉬의 다이소 카피 3천원짜리 브러쉬...가격은 1/10 이하인데 손잡이까지 개선했다 그래서 재미있었음  (0) 2016.03.01
유니클로 극세사 슬리퍼 주문함. 도톰하고 가격도 착해서 맘에 드네  (0) 2016.02.14
나이키 코리아 웹 사이트에서 15년도 에어 줌 보메로10 세일하길래 하나 더 구매함  (0) 2016.02.13
코스트코 온라인 주문 첨 해봤다. 물건이 이렇게 없기도 힘들듯...  (0) 2016.02.09
코스트코가 12월부터 온라인 몰을 연다는군요  (0) 2015.10.23
새로 나온 리스테린 그린티맛 사봤음  (0) 2015.06.15
아디다스 울트라 부스트 러닝화 구매! 디자인으로나 쿠셔닝 등 기능으로나 지금까지 사본 운동화중 최고!  (0) 2015.05.01
나이키 줌 보메로 10 구매. 쿠셔닝 좋은 경량 러닝화로 좋은 모델이긴 한데 예전처럼 감동적이진 않다  (0) 2015.05.01
Brita Grand 피처 정수기 구매. 써보니까 정말 좋은 듯. 한국에도 브리타 신제품이 빨리 들어오면 좋을텐데~  (0) 2015.05.01

간만에 저염명란 주문한 김에 대만에서 가져온 녹차를 우려서 명란 오차즈케를 만들고 구운 감태를 잘라 후리가케 대신 뿌려 먹었는데 맛이 뭐 걍 무난 무난....

명란을 더 꺼내서 속을 발라내고 간 마늘, 잘게 썬 파,고추가루,참기름 ,깨를 넣어 양념하고 밥을 녹차에 말아서 곁들여 먹었더니 이게 훨씬 맛나네!
키플링 열심히 들고 다녔었는데 가볍기론 역시 레스포색이 젤 가벼운듯..
매일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는 직장인으로서는 가방 무게도 피로를 줄이는데 중요한 factor인지라...
근데 문제는 레스포색은 촌스럽게 로고가 밖으로 드러나게 박혀있는거랑 촌스러운 패턴들이 넘 많은건데 로고가 밖으로 박혀있는건 어쩔수 없고 촌스런 패턴은 최대한 잘 피해서 골라야 하기때문에 고심끝에 Small Veronica Hobo in Wild At Heart로 고름.
원래 너무 밝은 컬러 가방은 때타는거 때문에 싫어하고 옷을 주로 다크하게 입는 편이라 가방은 좀 볼드한 컬러감 들어간걸 선호하기때문에 이게 맘에 들었음
가격은 45,050원줬고 배송온거보니 롯데백화점에서 보냈네.
이번에 대만다녀오면서 면세점에서도 열심히 봤는데 레스포색 디자인 엄청 후진것도 나름 최근 디자인이라 7만원 대부분 훌쩍 넘던데 난 디자인도 훨 맘에 드는거 가격도 괜찮게 잘 산듯

'Shopp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스포색 가벼운 가방 큰걸로 추가 구매...1박 2일 정도 여행갈때도 사용가능한 사이즈라 편리함  (0) 2016.04.04
나이가 들수록 무거운 가방이 질색이라 이젠 가죽 가방도 안든지 오래....가벼운 레스포색 호보백 구매  (0) 2016.03.30
탱글 티져라는 영국산 3만원대 헤어 브러쉬의 다이소 카피 3천원짜리 브러쉬...가격은 1/10 이하인데 손잡이까지 개선했다 그래서 재미있었음  (0) 2016.03.01
유니클로 극세사 슬리퍼 주문함. 도톰하고 가격도 착해서 맘에 드네  (0) 2016.02.14
나이키 코리아 웹 사이트에서 15년도 에어 줌 보메로10 세일하길래 하나 더 구매함  (0) 2016.02.13
코스트코 온라인 주문 첨 해봤다. 물건이 이렇게 없기도 힘들듯...  (0) 2016.02.09
코스트코가 12월부터 온라인 몰을 연다는군요  (0) 2015.10.23
새로 나온 리스테린 그린티맛 사봤음  (0) 2015.06.15
아디다스 울트라 부스트 러닝화 구매! 디자인으로나 쿠셔닝 등 기능으로나 지금까지 사본 운동화중 최고!  (0) 2015.05.01
나이키 줌 보메로 10 구매. 쿠셔닝 좋은 경량 러닝화로 좋은 모델이긴 한데 예전처럼 감동적이진 않다  (0) 2015.05.01
Brita Grand 피처 정수기 구매. 써보니까 정말 좋은 듯. 한국에도 브리타 신제품이 빨리 들어오면 좋을텐데~  (0) 2015.05.01
간만에 여유있는 주말 아침...

미디엄 레어 스테이크와 먹으면 더욱 맛있는 매쉬드 포테이토를 만들었다.

감자 씻어서 껍질 깎아서 툭툭 썰어서 냄비에 물담아 소금 좀 넣어 삶고, 다 삶아지면 포테이토 매셔로 으깨서 소금,후추,말린 파슬리,버터 넣고 원하는 질감 나올때까지 생크림 넣어서 섞으면 끝.
감자 껍질 깎는게 가장 번거로운 일일 정도로 매우 간단하고 금방 끝나는 요리지만 막상 입안에 떠넣었을때의 부드러운 질감과 리치한 생크림과 어우러진 으깬 감자의 맛은 노력대비 10배 이상 만족감을 주는 음식이라고 생각함.

잘랐을때 단면에서 피를 머금은 육즙이 흘러나오는 간이 잘된 미디엄 레어 스테이크와 같이 먹는다면 만족감은 노력대비 50배~

터키갔을때 이스탄불의 백화점에서 독일보다 훨 저렴한 가격으로 세일하길래 사온 헹켈 포테이토 매셔는 역시 잘 만들어져서 감자 으깰때 제대로 역할을 해줘서 매번 만족스럽다.

아침에 휘릭 볶아서 만든 오늘 도시락 버터마늘볶음밥과 씻어서 꽉짠 김치~

넓은 팬을 약한 불에 달궈서 올리브유 반 버터 반을 넣고 간 마늘을 듬뿍 올려서 살살 볶아서 익힌 후 찬밥을 넣고 소금,후추 톡톡 간을 해서 볶다가 거의 다 볶아지면 말린 파슬리 넉넉하게 뿌려서 마무리.

조리할때 소금은 아주 살짝 뿌리고 먹기 직전 파르마지아노 레지아노 치즈를 올려 간을 해서 먹는 것도 좋은데 오늘은 마무리를 참기름 살짝으로 하고 치즈 skip하고 김치랑 먹기로 함~

간 마늘은 타기쉽고 마늘은 타면 씁쓸한 맛이 나니 약한 불에서 조리해야함

그럼 잘익은 마늘향이 진동하는 볶음밥이 완성~
파스타 중 가장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건 역시 알리오 올리오

달군 팬에 올리브유 두르고 슬라이스 마늘과 페페론치노만 던져넣고 말린 바질,오레가노,면수 조금,소금,후추로 간만 하면 끝이니 라면에 비견할 정도로 간단한데 좀 더 맛있게 먹으려면 소금 대신 앤초비 페이스트와 슬라이스 블랙 올리브를 넣으면 감칠맛나는 알리오 올리오를 만들 수 있음

먹기전 파르마지아노 레지아노 치즈 듬뿍은 옵션~

도시락용 파스타 소스를 다 만들고 나서 식히던 중 은혜냥이 김치 토마토 파스타를 매우 사랑하던 생각이 나서 충동적으로 냉장고의 김치를 꺼내서 양념을 짜내고 송송 썰어서 작은 냄비에 볶다가 금방 만들어둔 토마토 파스타 소스를 섞어서 볶아봄.
먹어보니 입맛에 착 붙는게 걍 토마토 파스타소스보다 훨 감칠맛이 나네

근데 담에는 김치를 물에 헹궈서 물기를 쫙 짜낸후에 넣어야겠음. 물에 안헹구고 대충 양념만 짜내서 넣었더니 짠기가 확 올라와서 이 상태면 파르마지아노 레지아노 치즈를 못 올릴거 같다.

하갼 김치를 토마토 파스타 소스에 넣는건 성인 한국인의 입맛은 저격일거 같다고 생각함.

앞으로는 꼭 김치 넣어서 토마토 파스타 소스 만들기로 맘먹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